이상근 고성군수, 가을철 당면 영농현장 격려

거류면 감동마을, 시금치 수확 현장 방문
뉴스일자: 2022년11월06일 06시15분

이상근 고성군수가 11월 4일 거류면 감동마을 시금치 수확 현장을 방문해 영농현안을 점검하고 작업 중인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에 귀를 기울이며 현장 행정을 펼쳤다.
 
고성군에서는 1,737 농가가 324㏊에서 시금치를 재배하고 있으며, 연간 4,487톤을 생산해 출하액 110억 원가량을 달성하는 고성군 대표 효자 작목이다.
 
하지만 시금치 수확은 전량 손으로 이뤄지는 전통 농업이며, 농업인들 또한 대부분 고령이라 특히 애로사항이 많다.
 
이에 이상근 군수는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시금치 특성화 지원사업을 지정해 영농자재와 같은 소모성 자재를 지원하고 있으며, 시금치 품질향상과 농가 경영비 절감 등을 위해 예산지원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이날 이 군수는 “시금치 농가에서도 신기술을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여 시금치 품질향상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행정에서는 농가가 안정적으로 시금치를 생산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과 소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거류면 등에서 수확한 시금치는 동부농협 외곡지점의 시금치 경매장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매일 오전 10시 30분경 경매가 시작된다.
 
11월 3일 기준, 시금치 경매량 12톤, 경매가는 2,968원/kg으로, 전년 동월 경매가 2,876원/kg에 비해 경매가가 올라 다가오는 농한기 겨울철에 농가들의 톡톡한 소득원이 되고 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goodday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