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미술제 및 출향․설치작가초대전 개최

깊어가는 통영의 가을, 다채로운 행사로 더욱 풍성해져
뉴스일자: 2019년10월31일 06시27분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예향 통영의 위상을 제고하고 시민의 문화복지 향상을 위하여 「2019 통영미술제」를 통영미술협회 주관으로 11월 1일부터 14일까지 시민문화회관 및 남망산공원 일원에서 개최한다.

  「2019 통영미술제」에서는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을 되새기고 그 역사적 현장을 함께 했던 승전지역 15개 도시 작가의 초대전인 ‘충무공 역사의 발자취전’이 시민문화회관 대전시실에서 7일까지 개최되며, 통영미협 회원들의 작품전인 ‘바다의 땅-水國展’도 시민문화회관 제2전시실에서 7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2일부터 3일까지 분수대 일원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창의적미술체험학습’ 행사가 개최되고, 4일 소극장에서는 예술의 중요성과 가치를 일깨우기 위하여 미술영화를 상영하는 등 다채롭고 입체적인 행사가 진행될 계획이며, 경남 지역의 명망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깃발로 제작․설치하는‘경남미술중견작가초대그림깃발전’은 축제 분위기를 한층 북돋울 예정이다.

  또한, 8일부터 14일까지 남망갤러리에서는 타 지역에서 통영 미술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통영출신의 한성희, 김서분 작가의‘출향작가초대전’을 선보인다.

  특히, 천연염색의 아름다운 색채와 다채로운 색감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천연염색설치작품전’과 조각가 5인의 입체적인 조형작품을 볼 수 있는‘야외설치조형전’을 비롯하여 <천재 화가 이중섭의 르네상스 통영시절>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통영미술사 강연’은 올해 처음 선보이는 행사로 관람객에게 한층 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통영시 관계자는 “통영미술제는 걸출한 미술인들을 다수 배출한 예향 통영의 위상에 어울리는 행사로 그 맥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는 지역 작가들의 개성이 녹아있는 다양한 작품들을 많은 시민들이 함께 공감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goodday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