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데이뉴스 : 연근해어선 명칭표기 위반행위 계도·정비 실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최종편집일: 2022-10-01 06:29:36
뉴스홈 > 뉴스섹션 > 해양/수산
2022년09월13일 13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연근해어선 명칭표기 위반행위 계도·정비 실시
선명·선적항 미표기 어선에 대한 전국 일제 정비기간 운영


 통영시는 관내 연근해어선을 대상으로 선명·선적항 등의 명칭표기 위반행위에 대하여 9월30일까지 일제 계도·정비를 실시한다.

어선의 소유자는 선수 양현에 선명, 선미 외부에 선명과 선적항을 각각 표기해야 한다. (표기법은 10㎝이상 한글과 아라비아 숫자 등 선적증서에 표기대로)

이에 통영시는 항포구별 입출항 어선을 대상으로 현장계도 등을 통해 제도 홍보 및 집중 점검을 펼치고 있으며 관내 수협, 수산관련단체, 어촌계장에 어선 명칭 표시에 대한 안내 공문을 발송하였다.

계도기간 종료 후 2022년 10월부터는 불법어업 전국일제단속 기간으로 어업관리단에서 실질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선명 미표시 적발 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은폐 항해 시 1년 이하의 징역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통영시 관계자는 정확한 명칭(선명, 선적항)표기는 어선 안전운항을 위한 기본적인 사항인 만큼 선명 미표기, 은폐 등으로 적발되어 불이익을 받는 어업인이 없도록 계도기간 내 지속적인 안내 및 홍보 활동을 실시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청규 (kcally@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해양/수산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 : 대우조선해양, 조선산업 특화 ESG 평가 지표 개발 완료 (2022-09-22 15:53:19)
이전기사 : 수협중앙회, 인명구조 선장에‘SH의인상’수여 (2022-09-08 13:56:53)
최근 인기기사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기사 제보 받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터넷신문 | 제호 : 굿데이뉴스 | 발행소 : 경남 통영시 북신염전길 27 (북신동 564-4번지)
등록번호 : 경남 아00080 호 | 등록일 : 2009년 8월 24일 | 발행일자 : 2009년 8월 24일
발행인 : 백진우 | 편집인 : 김청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규
전화번호 : 055-646-6089 | 휴대전화 : 010-9056-6089 | 팩스 : 055-646-6089 | 전자우편 : kcally@hanmail.net
굿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후원계좌 : (농협) 302-0867-1177-81 백진우

Copyright(c) 2022 굿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