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데이뉴스 : <논평>천영기 국민의힘 경남도당 대변인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최종편집일: 2021-04-21 06:24:13
뉴스홈 > 뉴스섹션 > 정치
2021년03월22일 17시2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논평>천영기 국민의힘 경남도당 대변인
경상남도, 채무 1조원 시대가 멀지 않았다.

<경상남도, 채무 1조원 시대가 멀지 않았다>

경남은 먹고 살만한가요?
미안하지만 “아니올시다”라고 대답할 수밖에 없어 매우 안타깝습니다.
 
가장 잘하는 정치는 어떤 것일까요? 그것은 아마도 의식주가 해결된 나라일 것입니다. 이번 ‘LH 투기사태’를 보면 분명 주택정책은 마이너스임이 만천하에 드러났습니다. 정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철저히 경험하게 해주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이 그렇다면 우리 경남도정은 어떠할까요? 유감스럽게도 김경수 경남도정 역시 채무 1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어 걱정이 태산입니다. 경남도의 채무는 걷잡을 수 없이 증가하여 민선7기 임기 말에는 채무 1조원이 된다고 합니다.
 
언론 보도를 통해 잘 아시는 바와 같이 2017년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 시절, 경남은 채무 제로를 달성하였습니다. 당시 경남도는 채무를 갚기 위해 마른 수건을 쥐어짜는 도정을 펼쳤습니다. 진주의료원 폐쇄도 이런 일의 한 일환이었습니다. 물론 경남 도민들 역시 채무 제로 달성을 위해 함께 고통을 감내하였습니다. 그로부터 불과 4년이 채 지나지 않은 지금, 경남은 이 지경이 되고 말았습니다. 김경수 도정은 “코로나19라는 특수상황 때문이라고.” 변명할 것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전가의 보도가 아닙니다. 아무리 세월이 어려워도 도정의 수레바퀴는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후퇴만 거듭하는 장수에게 희망은 없습니다.
 
경남도 지방채 발행액은 2020년 말 기준 내부·외부차입을 포함해 4.960억, 올해 3,000억으로 총 7,960억원이라고 합니다. 이 같은 증가추세라면 민선 7기 임기가 마칠 시점에는 채무 1조원 시대가 됩니다. 그 빚더미는 결국 누구의 것일까요? 바로 우리 도민 여러분의 것으로 돌아옵니다. 가뜩이나 코로나19로 힘겨운 요즈음, 곳간의 양식은 비어가고 지갑은 가벼워져만 갑니다. 어느 날 자고 나니 누군 빚쟁이가 되어 있고 또 누군 떼부자가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도 공평과 투명을 말하고 있으니 소가 웃을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눈을 부릅뜨고 내일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나의 한 표를 어떻게 행사해야 할지를 다짐해야 할 때입니다. 세상은 누가 만들어주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만들어가는 것이니까요.

 

2021. 3. 21.
국민의힘 경남도당 대변인 천 영 기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청규 (kcally@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 : 정동영 도의원, 네덜란드 사고 화물선‘먹튀’막아야 (2021-03-22 17:25:59)
이전기사 : 공약이행으로 모두가 행복한 통영 만들 것 (2021-03-18 17:26:33)
최근 인기기사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기사 제보 받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터넷신문 | 제호 : 굿데이뉴스 | 발행소 : 경남 통영시 북신염전길 27 (북신동 564-4번지)
등록번호 : 경남 아00080 호 | 등록일 : 2009년 8월 24일 | 발행일자 : 2009년 8월 24일
발행인 : 백진우 | 편집인 : 김청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규
전화번호 : 055-646-6089 | 휴대전화 : 010-9056-6089 | 팩스 : 055-646-6089 | 전자우편 : kcally@hanmail.net
굿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후원계좌 : (농협) 302-0867-1177-81 백진우

Copyright(c) 2021 굿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