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데이뉴스 : <기고>통영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박현섭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최종편집일: 2021-02-26 22:03:24
뉴스홈 > 오피니언 > 기고
2021년02월23일 16시2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기고>통영경찰서 경무과 경무계 순경 박현섭
가족을 위한 마음을 악용한 ‘메신저피싱’, 꼭 다시 한번 확인하세요!

<가족을 위한 마음을 악용한 ‘메신저피싱’, 꼭 다시 한번 확인하세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사회 전반이 비대면 생활방식으로 변화하면서 전기통신 금융사기 피해가 꾸준히 증가하자 지난 5일, 금융감독원에서는 소비자경보 주의·경고·위험 등급 중 중간 등급에 해당하는 소비자경보 등급 ‘경고’를 발령하였다.

과거 미리 만들어 놓은 계좌에 송금하게끔 유도 후 인출하는 ‘보이스피싱’ 방법이 대다수였지만, 최근에는 피해자의 신분증 사진, 신용카드 번호 등과 같은 신용정보를 입력하게끔 유도하거나 물품 구매나 택배 배송 등 허위 메시지를 전송해 피해자의 휴대폰에 악성 앱 등을 설치, 원격 조종하여 신용정보를 캐내는 ‘메신저피싱’ 방법도 나타났다.
이러한 방법으로 확보된 피해자의 신용정보는 휴대폰 신규 개통 및 비대면 계좌 개설에 이용되고, 피해자 명의로 신청된 신규 대출금 또는 피해자의 기존 계좌 잔금 모두를 개설된 계좌에 이체하여 편취하게 된다.

경찰청에서 확인한 바에 의하면, 전국 기준 메신저피싱 피해건수는 2020년도 12,402건 발생하여 전년 대비 181% 상당 대폭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러한 사회적 문제를 인식한 경찰청에서는 서민경제 침해사범 근절을 위해 종합대책을 수립·추진할 계획이며, 관계기관과의 협업, 범 수사부서 합동단속, 국제공조 강화와 같은 ‘선제적 · 예방적’ 경찰활동을 통해 사기범죄 예방·단속에 대응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러한 유형의 범죄는 개개인의 작은 습관으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가족이나 지인 등이 문자로 개인정보 등을 요구하면 반드시 직접 전화 등으로 확인하도록 하고, 가족이더라도 절대 신분증 사진, 신용카드 번호 및 계좌번호 등을 전송하면 안 된다. 특히, 휴대폰 파손·분실 등의 이유로 메신저 추가를 요구하는 것은 ‘메신저피싱’ 범행 수법 중 가장 흔한 사례이니 무조건 거절토록 하고 불분명한 문자메시지는 수신 차단 및 삭제하도록 습관화하는 것을 추천한다.

혹여 ‘메신저피싱’ 피해를 당했다면, 해당 금융회사 콜센터 또는 금융감독원 콜센터(1332)에 전화하여 계좌 지급정지 및 피해구제를 신청하고 112신고를 통해 추가적인 상담문의·대응하도록 하자.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 이러한 시기를 악용하여 범행하는 ‘메신저피싱’. 다시 한번 확인하는 습관으로 피해를 예방할 것을 꼭 당부드린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청규 (kcally@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고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 : <기고>정동영 도의원(통영) (2021-02-24 14:55:46)
이전기사 : <기고>통영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장 이세진 (2021-02-05 06:27:27)
최근 인기기사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기사 제보 받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터넷신문 | 제호 : 굿데이뉴스 | 발행소 : 경남 통영시 북신염전길 27 (북신동 564-4번지)
등록번호 : 경남 아00080 호 | 등록일 : 2009년 8월 24일 | 발행일자 : 2009년 8월 24일
발행인 : 백진우 | 편집인 : 김청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규
전화번호 : 055-646-6089 | 휴대전화 : 010-9056-6089 | 팩스 : 055-646-6089 | 전자우편 : kcally@hanmail.net
굿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후원계좌 : (농협) 302-0867-1177-81 백진우

Copyright(c) 2021 굿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