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데이뉴스 : 스카이라인루지 통영 신규트랙 추가 개장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최종편집일: 2020-08-07 06:14:19
뉴스홈 > 뉴스섹션 > 스포츠
2020년07월19일 15시0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스카이라인루지 통영 신규트랙 추가 개장
세계 최대 규모 4개 트랙, 총 3.8㎞ 위에 펼쳐지는 짜릿함


통영시 도남동 루지 광장 행사장에서 스카이라인루지 통영(이하 통영루지) 신규트랙 추가 개장에 따른 오픈식이 7월17일 개최됐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강석주 통영시장과 필립 터너(Philip Turner) 주한 뉴질랜드 대사, 손쾌환 통영시의회 의장, 유관기관 및 시설 관계자, 주요내빈 등 8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난타 퍼포먼스 등의 축하공연과 테이프커팅, 트랙 시승 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

 2017년 2월 국내 최초로 루지(luge)를 선보인 통영루지는 인근 도심지와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바라보면서 트랙을 활강하며, 스릴 넘치는 코너링과 스피드를 즐길 수 있어 액티비티 체험에 대한 이용객들의 갈망을 해소시켜주며 국내 루지 시장의 롤모델과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정식 개장 이후 4개월 만에 100만 탑승을 기록했고, 전반적인 관광객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550만 이상의 탑승 기록을 자랑하고 있으며, 이번에 새롭게 2개 추가 트랙을 개장함으로써 총 4개 트랙, 3.8km 연장(레전드 1.5km, 울트라 1.8km, 그래비티 0.1 km, 익스프레스 0.4km)으로 세계 최대 루지 사이트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코로나19로 인해 관광산업 전반에 침체를 겪고 있는 시기에, 루지시설의 트랙 확장 개장은 관광객들에게 다시 한번 통영에 대한 매력을 상기시켜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국내관광 활성화를 꾀하는 정책과 같이 하여, 자연 친화적인 로컬여행이 트렌드로 떠오르는 가운데, 통영의 청정 자연에서 액티비티를 즐기며 웰니스를 추구할 수 있는 콘텐츠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여, 통영관광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의 우수한 관광자원과 상생 견인하는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강석주 시장은 "통영루지는 오픈과 동시에 루지 신드롬을 일으키며, 차별화된 서비스와 재미로 통영 여행의 필수 코스로 자리 잡고 있다"며, "이번 신규 트랙 오픈을 통해 더욱 탄탄한 경쟁력을 갖추게 된 통영루지의 힘찬 도약과 발전을 기대하며, 향후 루지와의 상생 협력으로 남해안 대표 관광도시로의 차별화를 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청규 (kcally@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스포츠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 : 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1구간 시상식 개최 (2020-08-04 17:52:52)
이전기사 : 이순신의 물의나라 워터랜드 7월 18일 개장 (2020-07-19 15:04:48)
최근 인기기사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들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사업을 접는다
경비를 줄이면 버틴다
현상유지한다
좀더 투자를 늘린다
투자를 대폭 확대한다
기사 제보 받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터넷신문 | 제호 : 굿데이뉴스 | 발행소 : 경남 통영시 북신염전길 27 (북신동 564-4번지)
등록번호 : 경남 아00080 호 | 등록일 : 2009년 8월 24일 | 발행일자 : 2009년 8월 24일
발행인 : 백진우 | 편집인 : 김청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규
전화번호 : 055-646-6089 | 휴대전화 : 010-9056-6089 | 팩스 : 055-646-6089 | 전자우편 : kcally@hanmail.net
굿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후원계좌 : (농협) 302-0867-1177-81 백진우

Copyright(c) 2020 굿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