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데이뉴스 : <font color=red>공해상 낚시배 금지 존립 위협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최종편집일: 2019-12-09 06:27:36
뉴스홈 > 뉴스섹션 > 해양/수산
2019년04월30일 16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공해상 낚시배 금지 존립 위협
“해수부와 해경은 영업구역 확대 낚시어선 적극 육성해야”


먼바다 공해상으로 출조하는 낚시배들이 영업에 큰 타격을 보고 있으며, 생존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

해양수산부가 지난해 낚시관리 및 육성법의 영업구역에 대한 법제처의 유권해석을 근거로 공해상에서의 영업을 금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즉 낚싯배 영업구역은 12해리 제한해 먼바다에서 조업해야 하는 갈치 등 낚시어선들의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통영의 경우 욕지 남방 12해리 밖 즉 공해에서 갈치 등의 조업구역인데 이곳에서 영업을 할 수 없다면 사실상 낚시업을 포기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영업구역에 대한 법제처의 유권해석을 빌미로 해양수산부의 조치에 대해 여태까지 공해상에서 영업을 해 오던 업자들은 근거가 되는 낚시관리 및 육성법이 육성법이 아니라 죽이는 법이라는 볼멘소리를 한다.

해수부가 낚시업자들의 육성을 위해 규제를 풀어 도와줄 생각은 하지 않고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소극행정의 표본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여기에는 해경의 소극적인 태도도 문제다. 낚시관리 및 육성법 제27조(영업구역) 제2항에는 관할 지방해경청장의 의견을 들어 해수부 장관에세 영업구역 확대를 요청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해경은 해수부를 해수부는 해경에 이 영업구역 확대를 핑퐁하고 있는 양상이다.

이에 김성찬(진해) 등 바닷가에 속해 있는 소속 국회의원들은 영업구역 확대를 위해 법률개정을 지난해 말 발의해 놓은 상태이다.

업자들과 지자체들은 7톤 이상의 낚시어선은 먼 바다 영업시 안전에는 큰 문제가 없음에 따라 운항시 필요한 안전설비(V-PASS)등을 갖춘 낚시어선에 대해 먼거리 영업행위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수부와 해경이 먼 바다 영업시 발생한 사고와 사건 등에 적절히 대처하기 힘들고 미연에 사고를 예방하자는데는 공감한다. 하지만, 해경 함정이 영해선에서 늘 감시하고 있으므로 만약에 사고가 난다하더라도 바로 구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된다.

해수부와 해경은 더 이상 업자들의 생존을 위협하는 영업구역 축소에 대해 전향적으로 태도를 바꾸어 낚시육성법의 취지대로 낚시육성을 위해 적극적인 결과를 도출해 주기를 기대한다.

 
낚시어선 영업구역 확대 위한 간담회 개최
뉴스스크랩하기
김청규 (kcally@hanmail.net)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해양/수산섹션 목록으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영식 (2019-04-30 17:07:53)     8   6  
안전이 먼저냐 생고가 먼저냐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 : 수상레저안전법 위반 40대 검거 (2019-05-06 16:06:24)
이전기사 : 통영해경, 수협 면세유 공급부두 기름유출 사범 검거 (2019-04-23 15:37:45)
최근 인기기사





검색된 설문이 없습니다.
기사 제보 받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인터넷신문 | 제호 : 굿데이뉴스 | 발행소 : 경남 통영시 북신염전길 27 (북신동 564-4번지)
등록번호 : 경남 아00080 호 | 등록일 : 2009년 8월 24일 | 발행일자 : 2009년 8월 24일
발행인 : 백진우 | 편집인 : 김청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규
전화번호 : 055-646-6089 | 휴대전화 : 010-9056-6089 | 팩스 : 055-646-6089 | 전자우편 : kcally@hanmail.net
굿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후원계좌 : (농협) 302-0867-1177-81 백진우

Copyright(c) 2019 굿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